이름:짱구
2005/11/7(월) 00:02 (MSIE6.0,WindowsNT5.1,SV1) 61.47.207.63 1024x768
**때로는 흔들릴때가 있습니다**  

삶에 대한
가치관이 우뚝 서 있어도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습니다.

가슴에 품어온
이루고 싶은 소망들을
때로는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긍정적이고 밝은 생각으로
하루를 살다가도
때로는 모든 것들이
부정적으로
보일 때가 있습니다.

완벽을 추구하며
세심하게 살피는
나날 중에도
때로는 건성으로
지나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정직함과 곧고
바름을 강조 하면서도
때로는 양심에 걸리는
행동을 할때가 있습니다.

포근한 햇살이
곳곳에 퍼져있는
어느 날에도 마음에서는
심한 빗줄기가
내릴 때가 있습니다.

따스한 사람들 틈에서
호흡하고 있는 순간에도
문득, 심한 소외감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행복만이 가득 할것 같은
특별한 날에도
홀로 지내며 소리없이
울고 싶은 날이 있습니다.

재미난 영화를 보며
소리내어 웃다가도
웃움 끝에 스며드는
허탈감에
우울해 질 때가 있습니다.

자아 도취에 빠져
스스로 만족감 중에도
자신에 부족함이 한없이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호흡이 곤란 할 정도로
할일이 쌓여 있는 날에도
머리로 생각 할 뿐
가만히
보고만 있을 때가 있습니다.

내일의 할 일은 잊어 버리고
오늘만 보며
술에 취한  흔들리는 세상을
보고픈 날이 있습니다.

늘 한결 같기를 바라지만
때때로 찾아오는 변화에
혼란스러운 때가 있습니다.

한 모습만
보인다고 하여
그것만을 보고
판단하지 마십시오.

흔들린다고 하여
곱지않은 시선으로
바라보지 마십시오.

사람에 마음이
늘 고요하다면
그 모습 뒤에는
분명 숨겨져 있는 보이지 않는
거짓이 있을 것입니다.

가끔은 흔들려 보며
때로는 모든 것들을 놓아봅니다.
그러한 과정뒤에 오는
소중한 깨달음이 있습니다.

그것은 다시
희망을 품은 시간들 입니다.
다시 시작하는 시간들 안에는
새로운 비상이 있습니다.

흔들림 또한
사람이 살아가는 한 모습입니다.
적당한 소리를 내며
살아야
사람다운 사람이 아닐까요.


  - 인생 예찬 중에서 -



61.73.236.144 볍氏: 어제, 제가 그랬습니다. 이것 저것 다 싫고 부담되고 귀찮았습니다. 저녁을 먹고는 평소와 달리 일찍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손 전화도 꺼 놓고, 몇 차례 울려오는 집 전화도 받지 않았습니다. 여느때 처럼 술을 마심으로써 그런 마음을 물타기 해 보려는 생각도 버렸습니다. 자고 나니, 또 다른 하루..해는 또 다시 떠오른다는 얘기가 있듯, 오늘은 어제와 다른 마음으로 살아야지..  [11/11-07:06]
61.47.204.91 짱구: 볍씨님이 많이 힘들었나봄니다...그럴땐 한번쯤은 그렇게 해보는것도 괜찮슴니다..걍 아무생각없이 모든것 다 잊고 나만의 시간도 살아가면서 꼭 필요하다고 생각함니다..볍씨님 힘내세여...화이팅!!   [11/16-03:20]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101   정춘근- 수류탄 고기잡이  2 볍氏  2006/10/30  2660
100   김준태 - 참깨를 털면서  1 볍氏  2006/10/21  3978
99   김수영金洙暎 - 풀  2 볍氏  2006/03/14  2267
98   **때로는 흔들릴때가 있습니다**  2  짱구  2005/11/07  2046
97   감사한 삶  1  김명남  2005/09/25  2378
96   어미여  1  김명남  2005/09/07  2056
95   묘소로 가는 아리랑  1  김명남  2005/04/19  2401
94   낮은 곳  1  김명남  2005/04/10  1889
93   아들  1  김명남  2005/01/27  2087
92   초겨울회상  1  김명남  2004/11/23  1934
91   실록의 열매  1  나그네  2004/09/11  1920
90   대부도  1  김명남  2004/09/01  2011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