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김명남
2005/9/7(수) 15:58 (MSIE6.0,Windows98) 61.247.136.37 1024x768
어미여  

어미여

                                 김명남


차곡차곡 역어 처마에 걸어 두고
볕에 쟁쟁 말려 곡간에 싸 두고
김장 날 기다리는 모정의 땀방울

인척 없는 산골 초막
홀로된 꼬부랑 어미는
모처럼 딸을 반긴다.

도시에서 찌든 생활, 늦둥이도 털어두고
좋아하는 삼겹살에 소주 두어 병
흐뭇해하는 어미 앞에 목이 메여온다

저 홀로된 세월 앞에
강산이 변해도
구남매 뒷바라지 어미에 비교하랴

어미여  어무이여
불러 봐도 또 불러 봐도
사랑하는 나의 어무이여
만수무강 하옵소서


61.73.237.135 볍氏: 어기여 어기여..세월을 부르는 듯한 마음의 손짓이 떠오릅니다.   [09/10-23:13]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