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김명남
홈페이지:http://www.tmkorea.or.kr/
2005/4/19(화) 09:05 (MSIE6.0,Windows98) 210.106.194.2 1024x768
묘소로 가는 아리랑  

묘소로 가는 아리랑

                         김명남

허기진 여인은
망태기에 호미와 낫을 들고
들판으로 나갔다

손절구로 찐 누런 호밀과
쑥으로 버무린 범벅 밥을
주정뱅이 남편은 발로 걷어찼다
더 이상 삶을 잃어버린 여인은
치맛자락에 매달려 울부짖는
열 살배기 큰딸을 끝내 뿌리치고
기어이 뒷산 고송에 밧줄을 걸었다

묘소로 가는 눈물의 고갯길엔
오늘도 팔순의 딸은 아리랑을 부른다
유난히 하얀 젯메 위로
주르룩 눈물이 떨어졌다

*본 음악은 저작법에 접촉되지 않습니다.



61.73.236.127 볍氏: 시가 이야기 하는 내용-삶은 기구해도, 그러했던 우리네 조상들의 한을 그리신 선배님의 시는 좋습니다.  [04/19-11:40]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98   **때로는 흔들릴때가 있습니다**  2  짱구  2005/11/07  1962
97   감사한 삶  1  김명남  2005/09/25  2307
96   어미여  1  김명남  2005/09/07  1971
95   묘소로 가는 아리랑  1  김명남  2005/04/19  2306
94   낮은 곳  1  김명남  2005/04/10  1818
93   아들  1  김명남  2005/01/27  2012
92   초겨울회상  1  김명남  2004/11/23  1875
91   실록의 열매  1  나그네  2004/09/11  1848
90   대부도  1  김명남  2004/09/01  1947
89   고향!  1  서필환  2004/08/07  1754
88   산마골  2  김명남  2004/08/05  2382
87   내가 산이로다  2  김명남  2004/07/30  1897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