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때까치
홈페이지:http://qqpp.com/
2007/7/29(일) 22:13 (MSIE6.0,WindowsNT5.1,SV1) 211.56.151.106 1024x768
내 속에 숲이 산다 / 풍경 曲  

내 속에 숲이 산다.
고요하던 숲은 바람에 술렁인다.
세차게 불어대는 바람,
서로 기대며 격려가 아우성인 숲,
뿌리에게, 나무끼리,
그때마다 더 꽉 움켜쥔다.
비로소 커가는 모습이 보인다.

바람에
숲이 흔들린다 내가 단단해지고
세상에
내가 흔들린다 숲이 단단해지고

내 속에 숲이 산다.
숲 속에 내가 산다.





* 시. 강희창  曲. 풍경



121.155.50.215 김경우: 좋은 노래와 함께 감상 잘했어요...하여튼 반갑습니다..저 혼자가 아니구 자주 올려주셈  [07/30-23:40]
61.73.236.110 볍氏: 제 속엔 숲이 아니라, '가도 가도 모랫길' 황폐한 사막만이 드러앉은 것 아닐까? 돌아보게 됩니다..  [08/02-07:38]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