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방골댁
2007/1/17(수) 11:15 (MSIE6.0,WindowsNT5.1,SV1,.NETCLR1.1.4322) 61.73.216.159 1280x1024
희망  

새로운 희망으로 스스로를 무장하게 만드는 요즘 입니다
굳이 어떤 희망찬 메세지를 보내지 않더라도 누군가의 가슴하나는 뜨거운 열정으로 채워져 있음을 압니다.
재미있는 문자로 즐거움을 선사하시는 볍씨님의 아침이 참 즐겁습니다
아마도 생일 이신가요
가로등 오시면 축하주 대접하겠습니다.
글쓰는 일을 너무도 등한시 한 까닭인가 봅니다
적절한 글이나 언어가 생각나지 않는 당혹감에 자주 마주칩니다
왠지 의욕이 생기지 않음과 써본들 말해본들 소용없음이 늘 사람을 덧없게 하는 미궁속에 빠져 있는듯 합니다

221.168.98.71 볍氏: 생일은 아니고, 귀향 기념일(9주년)이라고 귀뜸해 드린바와 같습니다. 글쓰기, 저도 여전히 열심을 내보고 싶은 삶의 한 부분입니다만..게으름 탓에, 책읽기 글쓰기 생각하기....모두 헛 쳇바퀴만 돌리고 있습니다.  [01/18-23:01]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106   목화솜 타는 날  1  때까치  2007/06/21  2119
105   직탕에서 어설프게....  1  김경우  2007/06/18  2058
104   [황지우]-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볍氏  2007/02/05  2628
103   희망  1  방골댁  2007/01/17  1997
102   서각감상 두번째  1  김경우  2006/12/03  2102
101   정춘근- 수류탄 고기잡이  2 볍氏  2006/10/30  2564
100   김준태 - 참깨를 털면서  1 볍氏  2006/10/21  3828
99   김수영金洙暎 - 풀  2 볍氏  2006/03/14  2189
98   **때로는 흔들릴때가 있습니다**  2  짱구  2005/11/07  1962
97   감사한 삶  1  김명남  2005/09/25  2307
96   어미여  1  김명남  2005/09/07  1972
95   묘소로 가는 아리랑  1  김명남  2005/04/19  2307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