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볍氏
2012/9/16(일) 07:02 (MSIE8.0,WindowsNT5.1,Trident/4.0,InfoPath.2,.NETCLR2.0.50727,.NETCLR3.0.04506.648,.NETCLR3.5.21022,.NETCLR3.0.4506.2152,.NETCLR3.5.30729) 14.41.36.59 1024x768
'스마트 폰' 시대에 동참..  


▲삼성이 싫어, ‘의식적으로’ 다른 회사 제품을 선택해, 며칠전 개통한 이른바 ‘무료(스마트) 폰’..

결국(?) ‘시대의 흐름’에 발을 들였다.
휴대용 전화기를 ‘스마트 폰’으로 바꾼 것.

이태 전, 3G 전화기로 바꾼 뒤 ‘약정기간’이 끝난 데다..
이태 전, 전화기를 바꾸고 두어 달 남짓 지났을 즈음, 잃어버려..
그동안 줄곧, 통신회사에서 무료로 빌려주는 중고 ‘임대 폰’을 사용해 왔다.
지난 2년 가까이 무료 ‘임대 폰’을 사용한 까닭에, 차마(?) 통신사를 바꾸지 않고(선택폭이 좁다) 개통.

필요로 해서 쓰고 있는 ‘부속 품’- 휴대 전화기..
부속품에 얽매이지 말고, 최소한의 필요만큼만 쓰면서..
‘허공’이 아닌, 발 디딘 땅을 보다 충실히 밟고 살아야지 싶다.

전화기 기능, 성능이 아닌, 나의 삶이 ‘스마트’ 해져야 할 텐데..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1388   딸에게 보낸 카톡^^..  1  볍氏  2012/12/13  19066
1387   영화 <남영동 1985>, <26년>..    볍氏  2012/12/12  10765
1386   방아깨비 2..    볍氏  2012/09/21  9070
1385   '스마트 폰' 시대에 동참..    볍氏  2012/09/16  4688
1384   나 어떡해..    볍氏  2012/09/07  3421
1383   사랑의 증거..    볍氏  2012/09/04  3679
1382   [트윗]- 수퍼100..    볍氏  2012/08/28  4674
1381   저 별과 달..    볍氏  2012/08/27  4106
1380   파리의 '연인'..    볍氏  2012/08/03  3566
1379   수정벌 본다..    볍氏  2012/07/31  3104
1378   암(癌)..    볍氏  2012/02/09  14341
1377   돋보기..   볍氏  2011/10/06  818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