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볍氏
2012/7/31(화) 07:10 (MSIE8.0,WindowsNT5.1,Trident/4.0,InfoPath.2,.NETCLR2.0.50727,.NETCLR3.0.04506.648,.NETCLR3.5.21022,.NETCLR3.0.4506.2152,.NETCLR3.5.30729) 14.41.36.59 1024x768
수정벌 본다..  


▲‘꿀’을 따다 ‘젖’을 만들려고, 여기저기 부지런히 토마토 꽃을 옮겨 다니는 ‘수정 벌’..

꿀(꽃가루)은 제가끔 따야 한다.
‘열심이’건 농땡이건, 자기 앞의 일이게 마련..
제각기 따 온 ‘꿀’을 삭혀, 함께 먹을 ‘젖’을 만드는 일..
그리하여, 일상을 ‘젖과 꿀이 흐르는’ 옥토로 가꾸는 일..

뜨거운 여름 한낮, 비닐하우스..
어쩌다 홀로 ‘꿀’ 따는 벌을 보노라면..
게으른 마음 한 켠, 가라앉는 무언가 있다.

엎치락뒤치락!..
마냥, 샅바싸움만 할 수는 없는 게지..
안다리건 밭다리건, 다부지게 붙어야 하는 게지..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1382   [트윗]- 수퍼100..    볍氏  2012/08/28  4534
1381   저 별과 달..    볍氏  2012/08/27  3916
1380   파리의 '연인'..    볍氏  2012/08/03  3366
1379   수정벌 본다..    볍氏  2012/07/31  2900
1378   암(癌)..    볍氏  2012/02/09  14146
1377   돋보기..   볍氏  2011/10/06  8008
1376       Re..돋보기 안경..    볍氏  2012/02/09  2264
1375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   볍氏  2011/09/07  2491
1374   일상탈출..   볍氏  2011/09/04  280
1373   꼭지 그리고 배꼽..   볍氏  2011/08/25  2101
1372   물든 손, 또는 초록은 동색..   볍氏  2011/08/15  2536
1371   부자유친父子有親..    볍氏  2011/07/28  221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