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볍氏 (moonemi@hanmail.net)
홈페이지:http://www.moonemi.com
2011/10/6(목)
돋보기..  


▲작은 글자를 보려고 산 돋보기- 지난 주말 인천행 때, 고교시절 찾곤했던 ‘학생백화점’에서(생각보다 싼 2천4백원)..

노안老眼이 찾아 온 것은 아마 이태전쯤 되는 것 같다.
몸의 노화老化를 느끼기 시작 한 것도 그때쯤이지 싶다.

안경을 쓰고서도, 눈앞의 글자를 읽기 불편한 상태..
휴대폰에 찍힌 글자를 보려면, 안경을 벗는 편이 낫다.

사람에 따라, 그 시기에 차이가 있을 것이지만..
아마도, 나이 들며 누구에게나 찾아 올 눈앞의 흐릿함..
흐릿한 눈으로 세상을 보는 심정은, 글쎄? 맑진 않은 것 같다.

‘꼼수’가 판치는 세상..
어쩌면, 돋보기로 자세히 보면 마음 더욱 흐려질는지 모르겠다.

눈에는 흐릿한 노안이 찾아 왔어도..
마음은 늘 맑게 씻어내며 살아야지 싶고..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조회
1380   파리의 '연인'..    볍氏  2012/08/03  3507
1379   수정벌 본다..    볍氏  2012/07/31  3047
1378   암(癌)..    볍氏  2012/02/09  14307
1377   돋보기..   볍氏  2011/10/06  8149
1376       Re..돋보기 안경..    볍氏  2012/02/09  2364
1375   노동자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   볍氏  2011/09/07  2602
1374   일상탈출..   볍氏  2011/09/04  280
1373   꼭지 그리고 배꼽..   볍氏  2011/08/25  2221
1372   물든 손, 또는 초록은 동색..   볍氏  2011/08/15  2626
1371   부자유친父子有親..    볍氏  2011/07/28  2309
1370   요즘..   볍氏  2011/07/18  1820
1369   거듭남..   볍氏  2011/05/11  256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